신간리스트
전체리스트
역사
EBS RADIO 시리즈
가정/생활
어린이
종교/역학
문학
성인
EBS Multi eBook 시리즈
외국어
사회
에세이/산문
대학교재
EBS 수능 대비 시리즈
수험서/자격증
경제/비즈니스
장르문학
EBS 수능 영역별 시리즈
취미/여행
자연/과학
인문
EBS TV 시리즈
문화/예술
컴퓨터/인터넷

[ 이문열의 삼국지 1 ]

      

한국소설

한국근대소설

감성소설

외국소설

고전

희곡

이론과평론

어른을위한동화

정기간행물

  > 문학 >

   

어느 날 나는 흐린 酒店에 앉아 있을 거다





제작형태에 따라 알
맞은 뷰어를 설치해
주세요.

저자 : 황지우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2003-07-23

제작형태 : BOOKCUBE(B-612)

용량 : 216K

대출현황 :  대출 가능

예약현황 : 0

전체(XML)

작품에 대한 설명글 저자에 대한 소개글 작가의 한마디 책의 목차 독자들의 서평 독자들의 한줄서평

  작품소개

너도 아팠냐? 나도 아팠다. 그러나 너무 아파만 하지 말자. 살아야 하지 않겠냐.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는 지금-이곳을 살아가는 동시대인의 객관적인 삶의 이미지와 시인의 개별적인 삶의 이미지가 독특하게 겹쳐져 있는 특이한 시집이다. 슬픔과 연민, 정념들로 노출되는 시인의 사생활은 칙칙함이 아닌 투명성으로, 그리고 객관적인 삶의 풍경에는 개별 삶의 섬세한 주름들이 그대로 살아 어른댄다. 이는 시인의 '겹언어' 사용과 무대화 형식에서 오는 기법적인 긴장과 자신의 욕망의 뿌리까지 파고드는 철저한 시정신에서 오는 긴장이다. 어떻든 이번 시집은 황지우 시인의 시집들 중에서도 특별한 위치를 차지할 뿐만 아니라 우리 시사에서도 보기 드문 아름다운 시집 중의 하나임에 틀림없다.

  저자소개

황지우(저자): 1952년 전남 해남에서 태어나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했다. 1980년 「연혁(沿革)」이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입선하고 「대답 없는 날들을 위하여」 등을 『문학과지성』에 발표함으로써 시단에 등장한 그는 현재 한국예술학교에 재직중이다. 첫 시집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로 제3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으며, 『게 눈 속의 연꽃』으로 1991년 현대문학상을 수상했다.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나는 너다』 등의 시집과 시선집 『성(聖)가족』을 상자했다.

(1993)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1994) 게 눈 속의 연꽃
(1998)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2000) 오월의 신부


  작가의말

90년대 나의 전략은 마음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탐침하는 것이었다. 나는 우울, 상실감, 분열, 환각, 공포, FLIGHT OF IDEAS 증세와 관련된 ‘유사-광증’을 실험했으며 이는 앞서 말한 우리 삶에 유지되고 있는, 그래서 더욱 지옥 같은 혼돈에 대응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것은 검은 유머라 하기에는 적이 재앙스럽고 위험한 장난일 수 있다. 병을 시뮬레이트하는 것 자체가 병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나의 몸과 나의 정신 역동 속에서 정신적인 꾀병은 실제로 헤어나올 수 없는 급격한 소용돌이와 현기증을 만들기도 했다. 그러나 확실히, 모든 착란적인 것이 시적인 것이 아닐지라도 ‘어떤 착란적인 것’은 시적이다. 그것은 나에게, 모든 禪的인 것이 시적인 것은 아닐지라도 ‘어떤 선적인 것’은 시적인 것으로 체험되었던 것과 마찬가지였다.

이 같은 ‘시적인 것’의 탐험이 자취를 남기는 내 문학 지도에서 이런 변화는 급전직하하는 심연에의 추락을 의미하는 것이었지만, 정신병리에 대한 심취는 말하자면 나에게는 ‘어두운 禪’이었다. 나는 환자로서 병을 앓으면서 병을 가지고 깨달음을 실행했던 유마힐 생각이 많이 났다.         

  목차

시인의 말 아직은 바깥이 있다 바깥에 대한 반가사유 여기서 더 머물다 가고 싶다 진짜 빛은 빛나지 않는다 等雨量線 1 오월 유혹 흑염소가 풀밭에서 운다 等雨量線 2 점점 진흙에 가까워지는 존재 8월16일 망년 수은등 아래 벚꽃 太陽祭儀 이 세상의 밥상 안부 1 발작 재앙스런 사랑 당신은 홍대 앞에 지나갔다 몹쓸 憧憬 等雨量線 3 안부 거룩한 식사 춤 한 벌 저울 위에 놓인 바나나 세상의 고요 膜 비닐 봉지 속이 금붕어 낮에 나온 별자리 거대한 거울 섬광 나의 연못 나의 요양원 물 빠진 연못 신 벗고 들어가는 그곳 聖 찰리 채플린 타르코프스키 監督의 고향 일 포스티노 저물면서 빛나는 바다 뼈아픈 후회 11월의 나무 어느 날 나는 흐린 酒店에 앉아 있을 거다 노스탤지어 거울에 비친 괘종시계 우울한 거울 1 우울한 거울 2 우울한 거울 3 살찐 소파에 대한 日記 석고 두개골 제록스 CANON이 흑흑, 울었다 아주 가까운 피안 靑銅 마로니에 숲 펄프劇 나무에서 종소리가 났다 지하철역에 기대고 서 있는 석불 해바라기 씨앗 나무 밑 和光同塵 서해까지 밀려 있는 강 소나무에 대한 예배 감옥 안에 있는 떡갈나무 커피 자동 판매기가 꿀꺽, 침을 삼킨다 모래 지평선이 있는 유리 상자 모래 지평선이 사라지는 유리 상자 태양 연못 속에 칼을 던지다 흑염소떼가 조계사로 가다 햄릿의 진짜 문제 유리 끼운 寒圖 거룩한 저녁 나무 等雨量線 4 차 속에서의 사색 발문, ' 영원한 밖 '으로 떠나고 싶은, 떠나기 싫은 - 이인성

  독자서평

등록된 독자 서평이 없습니다.

  한줄서평

등록된 한줄 서평이 없습니다.

황지우 님의 다른 e-Book

- 107

문학과지성사 의 다른 e-Book

- 태평양 횡단 특급 - 듀나 소설집

- 마당깊은 집

- 마법성의 수호자, 나의 깨끗한 들깨 - 복거일 장편소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