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리스트
전체리스트
역사
EBS RADIO 시리즈
가정/생활
어린이
종교/역학
문학
성인
EBS Multi eBook 시리즈
외국어
사회
에세이/산문
대학교재
EBS 수능 대비 시리즈
수험서/자격증
경제/비즈니스
장르문학
EBS 수능 영역별 시리즈
취미/여행
자연/과학
인문
EBS TV 시리즈
문화/예술
컴퓨터/인터넷

[ 이문열의 삼국지 1 ]

      

한국소설

한국근대소설

감성소설

외국소설

고전

희곡

이론과평론

어른을위한동화

정기간행물

  > 문학 >

   

정든 유곽에서





제작형태에 따라 알
맞은 뷰어를 설치해
주세요.

저자 : 이성복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2003-07-23

제작형태 : BOOKCUBE(B-612)

용량 : 152K

대출현황 :  대출 가능

예약현황 : 0

전체(XML)

작품에 대한 설명글 저자에 대한 소개글 작가의 한마디 책의 목차 독자들의 서평 독자들의 한줄서평

  작품소개

70년대말 언저리 시의 역사의 한 지점에 굵은 점을 찍으면서, 우리는 감히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마침내 이성복이 왔도다. 그의 등장은 날카로운 빗금을 시의 역사에 그어놓았다. '첫 키스의 추억'과도 같은 것. 끝내 못 잊어, 수많은 후배 시인들과 평론가들이 회귀를 시도할 모천의 샘물이 그 자리에서 솟아올랐다. 그의 시는 한국 사회에 대한 정치적 알레고리라는 해석으로부터 초현실주의적 방언이라는 해석에 이르기까지 한없이 다양한 해석의 용광로가 되었다. 이 다양한 해석 자체가 강압적인 정치 상황에 억눌린 한국인이 살아내기 위해 시도한 다양한 실험이 되었다.

  저자소개

이성복(저자): 1952년 경북 상주 출생. 서울대 불문과 및 동대학원 졸업했다. 『문학과지성』을 통해 등단(1977년). 시집으로,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남해 금산』 『그 여름의 끝』 『호랑가시나무의 기억』 등과 시선집 『정든 유곽에서』, 잠언집 『그대에게 가는 먼 길』, 산문집 『꽃핀 나무의 괴로움』, 문학앨범 『사랑으로 가는 먼 길』 등이 있다. 현재 계명대 불문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김수영문학상 소월시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1992) 네르발 시 연구
(1980)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1994) 남해 금산
(1994) 그 여름의 끝
(1993) 호랑가시나무의 기억
(1996) 정든 유곽에서


  작가의말

요즘도 퇴근 때면 그는 번번이 누런 흙빛으로 바랜 채 먼지와 매연을 뒤집어쓰고 사각사각 마른 잎새를 흔드는 죽은 대나무를 본다. 어쩌면 간판만 내렸을 뿐 점쟁이 혹은 무당인 그 혹은 그녀는 아직 그곳에 살고 있는지 모른다. 하기야 담뱃재를 바닥에 떨면 방 전체가 재떨이가 되듯이 무당이 가 있는 곳 어디나 당집이 아니겠는가. 그리고 남의 병을 제 병으로 앓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당이 아니겠는가. 그리고 남의 병을 제 병으로 앓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당이 아니겠는가. 문득 그는 태국에 보신 관광 나간 우리 형제들이 마구 잘라놓은 곰 하나하나에 큰절 올리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아마도 시의 흔적은 날 때부터 그의 몸에 쓸모 없이 붙어 있는 배꼽처럼 지워지지 않으리라. 

  목차

[기획의 말] Ⅰ. 어떤 싸움의 기록 1959년 정든 유곽에서 구화(口話) 출애급(出埃及) 돌아오지 않는 강(江) 여름산 금촌 가는 길 꽃피는 아버지 어떤 싸움의 기록 모래내·1978년 벽제 세월의 집 앞에서 그날 그러나 어느 날 우연히 제대병 몽매일기(蒙昧日記) 사랑일기(日記) 밥에 대하여 세월에 대하여 다시, 정든 유곽에서 Ⅱ. 약속의 땅 서시(序詩) 테스 나는 식당 주인이 치욕에 대하여 강변 바닥에 돋는 풀 다시 봄이 왔다 격렬한 고통도 없이 희미한 불이 꺼지지는 않았다 신기하다, 신기해, 햇빛 찬연한 밤마다 강 또 비가 오면 수박 성모성월(聖母聖月) 1 금빛 거미 앞에서 분지일기 귀에는 세상 것들이 마음은 헤아릴 수 없이 오래 고통받는 사람은 꽃피는 시절 1 남해 금산 Ⅲ. 물 건너기 느낌 서해 바다 산길 5 숲속에서 강 1 어머니 1 역전(易傳) 3 비단길 1 비단길 2 그대 가까이 5 강가에서 3 비 2 이별 1 길 1 애가 1 숨길 수 없는 노래 4 샘가에서 편지 1 편지 2 Ⅳ. 천사의 눈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1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5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7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8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12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14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15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23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24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27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32 높은 나무 흰 꽃들은 등(燈)을 세우고 35 정물 봄밤 음악 삼월 바다 11월 호랑가시나무의 기억 천사의 눈 [나의 시를 말한다] 당집 죽은 대나무의 기억 [연보] [원문 출처]

  독자서평

등록된 독자 서평이 없습니다.

  한줄서평

등록된 한줄 서평이 없습니다.

등록된 서적이 없습니다.

문학과지성사 의 다른 e-Book

- 태평양 횡단 특급 - 듀나 소설집

- 마당깊은 집

- 마법성의 수호자, 나의 깨끗한 들깨 - 복거일 장편소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자약관